ad52
ad76

이재명 당선인 "고리대금 일주일, 퇴폐안마시술소도 간단히 해결 가능"

기사승인 2018.06.18  13:59:08

공유
default_news_ad1

- 도지사직 인수위 첫 회의서 "실행가능한 것 많이 발굴해야"

(수원=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은 18일 "경기도 고리대금 쪽은 일주일이면 잡을 수 있다"면서 실행 가능한 정책부터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당선인은 이날 오전 수원시 영통구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에서 열린 도지사직 인수위원회인 '새로운경기위원회' 첫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고리대금) 큰 돈 안 들이고 전화하면 잡을 수 있다. 성남에는 없다. 이런 것 많이 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18일 열릴 도지사직 인수위원회인 '새로운경기위원회' 첫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제공=인수위>

그는 "퇴폐안마시술소 이런 것도 성남에는 없다. 간단히 해결 가능하다. 통신사하고 협약을 맺어서 거기(퇴폐안마시술소) 전화 오면 다 끊어지게 우리가 요청하면 피해배상은 우리가 책임진다. 경기도 전역으로 해야 한다"며 "돈 많이 들고, 오래 걸리고, 이런 것들 폼은 나지만 돈도 없고, 되지도 않고, 실행 가능한 것 많이 발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6년간 과거 세력이 지배해 왔는데 이제 도민이 주인이 되는 새로운 경기, 도민 삶의 질 가장 높은 경기, 대한민국의 새로운 중심으로써의 경기도를 시작해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문재인 정부와 손발을 맞춰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일에 경기도가 일조하겠다"며 "31개 시군과의 협력 체계 갖춰 진정한 지방자치를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공직자는 지배자가 아니라 국민들이 권한을 위임해준 국민의 대리인이다"며 "주어진 권한과 예산, 그리고 경기도의 잠재력과 기회가 오로지 도민을 위해 공정하고 투명하게 쓰이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당선인은 인수위를 다음 달 말까지 가동하고, 경기도의원, 시민사회 등이 참여할 수 있도록 확대 재편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인수위의 폭을 넓혀서 도의회 상임위원장이나 시민사회에서도 참여하고 당정 협의에 시민이 참여하는 활동 섞어서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경기도는) 도민과의 직접적 소통 제한적이라 시스템 보완해야 한다. 인수위 확대, 재구성해서 실질적 협치의 공간으로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인수위 측은 경기도에 40여명이 근무할 수 있는 인수위 사무실을 추가로 확보해달라고 요구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18일 수원시 영통구 차세대융합기술연구소에 마련된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인 새로운경기위원회 사무실 현판식 행사를 갖고 있다.<사진제공=인수위>

인수위는 각 분과별로 경기도 실국 주요 업무보고를 받고 도정 현안사항 등을 파악한 뒤 당선인 공약 중 구체적이고 실행 가능한 추진 과제를 정할 예정이다.

조정식 상임위원장은 "인구 1300만 명의 최대 지방정부인 경기도가 그 규모에 걸 맞는 위상과 자부심, 성장 동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적이고 혁신적으로 새로운 경기도의 밑그림을 그리겠다"고 밝혔다.

정성호 부위원장은 "16년 동안 쌓인 적폐를 파악하고 실천 가능한 정책에 대한 환경과 조건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만구 기자 prime0106@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