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백운규 장관, 여름철 전력설비 점검…철처 대비 당부

기사승인 2018.07.11  07:51:50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력수급과 전력계통 안전운영에 만전 기해달라"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기간 시작일인 9일 여름철 전력수급 상황 현장 간담회를 주재, 전력유관기관의 철저한 대비를 강조했다. (사진 = 산업통상자원부)

(서울=국제뉴스) 손창민 기자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여름철 전력설비 현장 점검에 나섰다.

올해 여름철 최대전력수요는 이상기온 등으로 역대 최고치인 8830만㎾로 전망된다.

산업부는 백운규 장관이 정부의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기간 첫날인 9일 중부발전 세종발전본부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백 장관은 한국전력, 발전공기업 6개사, 전력거래소, 에너지공단 등 관련 기관 관계자들과 여름철 전력수급 상황과 발전기 운영 현황 등을 점검했다.

백 장관은 최근의 이상기온과 평년보다 기온이 높다는 기상예보 등에 따라 올여름 역대 최대전력수요가 예상되는 만큼 관련 기관들에게 철저한 대비를 강조했다.

산업부는 올여름 최대 전력수요가 8월 2∼3주에 8830만kW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공급능력은 1억71만kW로 안정적인 전력수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백 장관은 전력거래소에 전력수급과 전력계통 안전운영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국수력원자력과 나머지 발전공기업 5개사에는 최대 전력수요 기간 전에 발전소 정비를 마쳐 전력생산에 차질이 없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한전에는 여름철 집중호우, 태풍으로 인한 송·변전·배전 설비 고장이 없도록 철저한 설비 점검과 긴급 복구태세를 강조했다.

아울러 백 장관은 세종발전본부 임직원의 노고를 격려하면서 업무 공백이 발생하지 않는 범위에서 발전소 근무자도 교대로 하계휴가를 빠짐없이 갈 것을 당부했다.

손창민 기자 gukjenews@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