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부산시 상수도본부, 하반기부터 수돗물 수질감시 항목 266종 → 279종으로 확대

기사승인 2018.07.12  08:18:44

공유
default_news_ad1

- "세계 최고 수준의 수돗물 수질감시 체계 구축"

 
 
▲ 사진=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 전경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올 하반기부터 부산시의 수돗물 감시가 더욱 강화된다.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올해 하반기부터 수돗물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수돗물 수질감시 항목을 279종으로 조정·확대한다고 12일 밝혔다.

부산시 취수원이 낙동강 최하류에 위치해 새로운 신종유해물질에 오염될 가능성이 상존하고 있어, 이번 조정을 통해 신종 유해물질에 대한 감시를 대폭 강화한다.

기존 감시항목 중에서 검출사례가 없거나 위해성이 낮은 11종은 제외하고, 최근 환경부가 수질감시항목으로 지정한 과불화화합물과 니트로사민류와 그 외 위험성 우려가 증가되고 있는 의약물질 등 24종을 추가해 수돗물 법정 수질검사 항목 60종을 포함한 수돗물 감시항목을 총 279종으로 확대해 수질관리를 강화한다.

아울러 상수도사업본부는 올해 수질 감시항목 확대 준비를 위해 8억원의 예산을 확보했으며, 기체크로마토그래프 질량분석기 등 14종의 최첨단 수질분석 장비의 구매를 추진하고 있다.

현재 먹는물 수질관리는 세계보건기구(WHO) 162개 항목과 미국환경보호청(EPA) 104개 항목으로 관리하고 있다.

 

   
▲ 부산시 정수 검사항목 변천사

부산시는 이번 수질감시 항목 확대 검사 실시로 세계 최고 수준의 수질감시 체계가 구축될 전망이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학계나 수질 전문가 의견을 들어 미량의 미규제 물질에 대해 추가 감시가 필요하다면 적극 반영해 관리토록 하겠다"며 "체계적이고 정밀한 수질검사를 통해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김옥빈 기자 obkim5153@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