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이서원, 연행된 후에도 욕설과 고함 치며 난동... '소름이다 정말?'

기사승인 2018.07.13  00:53:24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방송 캡처

동료 연예인을 성추행한 이서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12일 1차 공판기일에 출석한 이서원은 카메라 앞에 서서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고, 공판이 끝난 뒤에는 "진실되게 하고 나왔다"라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다.

특히 이서원의 변호사는 당시 이서원이 만취 상태로 인한 심신미약을 주장하며 "몸싸움을 했음에도 피해자의 얼굴에는 상처가 없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광진경찰서는 이서원을 현행범으로 체포, 강제추행 및 특수 협박 혐의가 있다고 보고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당시 만취 상태로 연행된 후에도 이서원은 욕설과 고함을 치는 등 난동을 피운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서원 첫 재판 소식에 누리꾼들은 "jsyj****소름이다 정말,,,더이상 말할게 없네", "tpfl**** 조용히 군대갔다가 몇년뒤에 슬그머니 나오려나? 처벌 제대로 받길", "blin****주취 범죄는 더 강력하게 처벌해야", "kkts****심신미약에 대한 법 개정을 해야한다. 심신미약은 오히려 가중처벌을 해야한다", "magp****아주 그냥 뭣만하면 술탓...", "bkm5****심신미약ㅋㅋㅋㅋㅋㅋㅋㅋ왜 안나오나 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정한샘 기자 jungh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