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서수남, 한 순간에 낭떠러지로? '생각하기도 싫은 시절이...'

기사승인 2018.07.13  07:44:03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방송 캡처

서수남이 세상을 떠난 딸에 대해 언급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서수남이 출연해 미국서 세상을 떠난 딸을 언급하며 "내가 죄가 많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특히 18년 전 집을 떠난 아내에 대해서는 "내 인생에서 가장 큰 시련이었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앞서 서수남은 '힐링의 품격'에서 힘들었던 시기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당시 서수남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가 있었지 않냐?"는 물음에 "아내가 금융사고에 휘말린 뒤 빚만 남기고 내 곁을 떠났다. 남편이니 날 보고 빚을 갚으라고 하더라"며 당시 10억 원에 달했던 빚에 대해 털어놨다.

이어 서수남은 "사람이 그렇게 잘되다가 한 순간에 낭떠러지에서 떨어지면 치유할 방법이 없더라. 내가 살아야겠다는 의욕이 없었다. 생각하기도 싫은 시절이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정한샘 기자 jungh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