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여름휴가철, ‘도로 위 살인자’ 집중 단속

기사승인 2018.07.13  11:34:47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YTN 캡처

여름 휴가철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있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분위기에 들뜬 시민들이 음주 상태로 운전대를 잡는 비율이 높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여름휴가철을 맞아 경찰은 대낮 음주운전 특별단속에 나섰다.

지난 5년 동안 발생한 전체 음주운전 교통사고 가운데 아침 8시부터 저녁 6시 사이 일어난 사고 비율은 17%로, 특히 휴가철인 7월과 8월에는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경찰은 특히 관광객이 몰리는 국립공원이나 야영장, 유원지 길목을 집중적으로 단속하기로 했다.

경찰은 낯선 휴가지의 경우 사고 발생이 더 큰 만큼 술을 마시면 대리운전을 이용하거나 술이 깰 때까지 기다린 뒤에 운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찬희 기자 leech@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