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조폭, "우리 구역 견인 못해" 경쟁업체 협박·폭력 행사

기사승인 2018.07.13  11:40:55

공유
default_news_ad1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사고차량 견인을 독점하려고 조직폭력배임을 내세워 경쟁업체에 협박과 폭력을 행사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3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상해) 등 혐의로 차량 견인업체 대표 A(48)씨와 부산지역 조직폭력배 B(43)씨를 구속하고, 다른 조폭 C(4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올해 3월 15일 오전 11시께 경부고속도로 남양산 나들목 인근에서 대기하던 경쟁업체 견인기사인 E(28)씨에게 "우리 구역인데 왜 여기서 견인을 하느냐"며 욕설과 함께 협박한 혐의다.

이들은 또 같은 날 오후 1시께 경쟁 견인업체 사무실에 찾아가 조폭임을 내세으며, E씨의 얼굴을 마구 때리고 이를 말리는 D(28)씨 등 3명에게도 폭력을 휘두르면서 협박한 혐의의도 받고 있다.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통신내역과 차량블랙박스 등을 분석해 이들을 차례로 검거했다.

 

 

 

 

 

김옥빈 기자 obkim5153@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