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새벽부터 오는 관광객, 주민은 쉬고 싶다', 북촌 한옥마을

기사승인 2018.07.13  11:45:14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시, 관광객 통행 시간 제한

 
 
 
   
 

(서울=국제뉴스)하명남 기자 = 북촌 한옥마을 ‘돈미약국’ 주변 골목길이다

‘새벽부터 오는 관광객, 주민은 쉬고 싶다’, ‘ 북촌 주민의 재산권을 보호하라’ 현수막이 걸려있는 골목길로 관광객들의 발 길이 끊이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

서울시에서는 7월부터 평일과 토요일에만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관광객 통행 시간을 제한하고 있다. 일요일은 관광객 통행을 불허하고 있다.

하명남 기자 hamn2002@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