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김문수, 최저임금 인상 누구를 위한 정책인가? 작심 발언

기사승인 2018.07.13  12:18:15

공유
default_news_ad1
 
 
▲ 2011년 곤지암을 찾아 수혜 현장을 둘러보고 있는 김문수 전 경기도 지사.(사진출처=김문수 SNS)

(서울=국제뉴스) 박동영 기자 = 김문수 전 서울시장 후보는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된 사회 문제점들에 대해 지적했다.

김 전 후보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올해 16.4% 올린 최저임금을 지키지 못해, 근로 감독에 적발된 위반업체가 작년 보다 43.7% 늘었다. (이들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지게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김 전 후보는 "영세사업자는 매출이 작년 보다 12% 줄었다. 영업이익은 임금근로자의 2/3 수준 밖에 되지 않는다"며 "그런데 문재인 정부는 내년에 또 최저임금을 두 자리 수로 올리려고 한다"고 적었다.

그는 자영업자들의 투쟁은 귀족·강성노조와 같은 전문성 있는 투쟁과 달리 생계형이란 점을 명시하며 "350만 자영업자가 최저임금 불복종 투쟁을 선언했으나, 귀족·강성 노조에 비하면 자영업자는 조직력, 투쟁력, 선전·선동 능력이 떨어진다"고 전했다.

김 전 후보는 그러면서 "KBS, MBC, 주요 방송·언론 노조는 모두 최저 임금 급속 인상을 외치고 있다"며 "폐업·고발의 벼랑 끝에서 살아남기 위해 울부짖는 영세자영업자들을 외면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와 ‘귀족 노영방송’의 형태에서 ‘정의’라고는 찾아 볼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박동영 기자 eagles35@gukjenewsgw.co.kr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