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서산시, 시정혁신 '박차'..."형식 줄이고, 내용 키운다"

기사승인 2018.07.13  14:15:50

공유
default_news_ad1

- 맹정호號 민선7기 서산시정...행정혁신으로 시정혁신 속도 ‘UP’

 
 
▲ 충남 서산시청 전경

(서산=국제뉴스) 최병민 기자 = 충남 서산시는 그동안 의례적으로 행해오던 각종 회의나 행사 등에서 형식적인 부분은 대폭 줄이고, 실질적인 내용은 더욱 키우겠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맹정호 시장이 취임하면서 밝힌 자치혁신, 행정혁신, 시장혁신 등 3대 시정혁신을 통해 '더 새로운 시민의 서산'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구체적으로 실행에 옮기기 위한 첫 번째 조치로 풀이된다.

시는 우선 매주 화요일, 금요일 두 차례 진행하던 간부회의를 통합해 매주 수요일 1회만 운영하기로 했다. 

아울러 확대간부회의도 기존 3회에서 2회로 줄이는 한편, 읍면동장회의도 월 2회에서 1회로 축소했다.

또 외부기관 등과 이루어지던 의례적인 정기회의도 특별한 안건이나 주제가 없는 경우 형식적으로 모이는 것은 지양키로 했다.

대신 협치, 협업을 위한 합동토론회는 수시로 개최해 소통의 폭을 늘리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시민의 공감여론을 이끌어내겠다는 게 맹 시장의 의지다.

시장 훈격의 각종 시상도 최소화하기로 했다. 매달 정기적으로 시행하던 시상식은 하지 않고, 공적이 현격한 사람만 최소한으로 선정해 월례회의에서 시상하는 방식으로 변경했다.

인사분야의 각종 행사도 내실을 갖추되 형식은 간소화하기로 했다.

인사발령에 따른 사령교부는 전결규정에 따라 6급 이상만 시장이 하고, 7급 이하는 부시장이 하는 것으로 정했다. 

기존에 부모 및 가족 등과 함께 하던 신규공무원 임용식은 주인공인 신규공무원과 멘토공무원이 함께 하는 행사로 변경하고, 신규공무원에 대한 사령도 부시장이 하게 된다. 

부부나 가족을 동반하던 사무관 임관식은 폐지하고 임용장 수여로 갈음키로 했다. 

퇴임행사 시 수여하던 공로패, 휘장, 배우자 감사패도 하나로 통합해 당사자 공로패만 수여키로 했다.

시는 이와 같은 행정혁신을 통해 내부행사 등에 소요되는 시간과 예산을 절감해 시정의 주인인 시민들에 대한 행정서비스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더해 읍면동장에 대한 권한도 보다 확대하고 대민행정을 펼치는 일선에 힘을 실어주기로 했다.

이를 위해 기존 전결규정을 개정해 읍면동장에게로 권한을 대폭 이양하고 현장에서 이뤄지는 문제는 읍면동장이 책임지고 추진해 신속히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구상이다.

또 시에서 개최하는 각종 행사는 시민 참여 중심의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내빈 초청범위는 줄이고 의식절차는 간소하게 진행키로 했다.

공식행사 이외의 각종 소규모 행사에는 시장이 참석하는 것을 지양하고, 대신에 시정 현안사항을 점검하거나 민생현장을 방문해 시민의 목소리를 더욱 많이 듣겠다는 방침이다.

맹정호 시장은 "시민이 진정한 주인이 되는 지방정부를 만들기 위해서는 행정혁신부터 이뤄져야 한다."며 "앞으로 불필요한 형식과 관행을 과감히 벗어던지고 실질적인 내용은 충실하게 키우는 방향으로 시정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최병민 기자 mbc4645@naver.com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