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베트남 아랍에미리트 김대용 심판 X맨인가? ‘편파판정 논란까지’

기사승인 2018.09.01  19:35:02

공유
default_news_ad1
 
 

베트남 아랍에미리트가 승부차기 끝에 동메달경정전을 마무리 지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무려 세 차례나 승부차기로 승리를 맛본 아랍에미리트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이번 경기 심판으로 나선 김대용 심판에 판정이다.

1일 진행된 2018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동메달 결정전에서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는 전후반 1:1로 접전을 펼쳤다. 이날 주심으로 김대용 심판이 나섰다.

하지만 김대용 심판은 아랍에미리트 선수의 핸들링 반칙, 옷을 잡아끄는 반칙, PK 상황에서 경기를 진행시키는 등 다수의 오해를 낳을 편파판정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한 축구 팬은 “김대용 심판 오심이 너무 난무했다. 그것만 아니었어도 베트남이 이길 수 있는 경기였는데.”, “심판 엑스맨 아닌가? 어떻개 핸들링도 무시하고, 골라인 반칙도 무시하고”, “아 경기 보는데 괜히 내가 미안해지더라”, “내가 봐도 핸들링이던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찬희 기자 leech@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