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도도맘 김미나, 숨을 이유가 없다... 유명세 노렸다고?

기사승인 2018.09.11  07:41:11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방송 캡처

도도맘 김미나의 남편이 낸 소속을 취하하기 위해 문서를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강용석 변호사가 징역 2년을 구형받은 가운데 도도맘 김미나의 솔직한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도도맘 김미나는 앞서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 인터뷰에서 방송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에 대해 "얼굴이 공개돼 굳이 안 하고 숨을 이유가 없었다. 쉽게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도도맘 김미나는 "불미스러운 일이고 여러 증거들이 나온 것에 대해 나 잘못하지 않았어 이건 아니다. 하지만 결론적으로 불륜이라는 것으로 봤을 때 저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제 삶이 크게 변한 건 없다. 유명세를 일부러 노렸냐고 하는데 웃어 넘길 정도로 크게 상관도 없고, 다만 달라진 점이라면 방송국에서는 섭외 전화가 많아졌다. 강용석 변호사와 동반 출연을 원하는 사람도 있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정한샘 기자 jungh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