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진선미, 문화계 미투 피해자 위한 '예술인복지법' 소위 통과

기사승인 2018.09.14  01:13:07

공유
default_news_ad1

- ‘계약조건과 다른 활동을 강요하는 행위’는 불공정행위로 간주

 
 

(서울 = 국제뉴스)박종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서울 강동 갑,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 '문화계 미투(#MeToo) 운동' 지지와 문화예술인들의 권리증진을 위해 발의했던 '예술인복지법'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를 통과했다고 13일 밝혔다.

진선미 의원은 지난 3월 문화예술계 미투 피해방지법으로  '예술인복지법'과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을 각각 대표 발의했다.

이번 개정안은 문화계에서 암묵적으로 행해지는 합의되지 않은 연출이나 기획의 강요, 권한남용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예술인의 권리에 "인간의 존엄성 및 신체적·정신적 안전이 보장된 환경에서 일할 권리"가 명시되고, 우월적 지위에서 "계약조건과 다른 활동을 강요하는 행위"는 불공정행위로 간주된다.

따라서 예술인에게 계약에 없는 활동을 강요하는 경우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과징금 등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진선미 의원은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미투(#MeToo) 운동은 문화예술계 전반에 숨겨져 있던 폭력성과 부당한 노동환경을 드러냈다."며 "이른 시일 내 본회의 통과로 이어져 개인 프리랜서나 계약직 등 비정규직이 많은 예술인들의 권리가 하루 빨리 개선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문화예술인 뿐만 아니라 국민 모두가 정당한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적극적인 의정활동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진 기자 pjj2738@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