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경기북부 경찰청, 당신의 안심을 위한 나의 작은 배려 '불법촬영 OFF'

기사승인 2018.09.14  12:20:28

공유
default_news_ad1

- OFF 클리너 부착, 불법촬영에 대한 사회적 불안과 갈등 해소.

 
 
▲ <사진제공=경기북부 경찰청>

(의정부=국제뉴스) 황종식 기자 = 최근 불법촬영·유포 등 카메라 등 이용 촬영 범죄가 지속 증가하면서 수사기관의 보다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홍대 누드 불법촬영 사건과 같이 스마트폰 카메라를 범행도구로 악용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휴대폰을 마주하는 것만으로도 불안함과 불편함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고 있으며 지하철 카페 등 제한된 공간에서 스마트폰 사용 시 자신을 몰래 촬영 한다는 오해가 생기는 일이 종종 발생한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스마트폰을 이용한 불법촬영에 대한 사회적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휴대폰 후면에 'OFF' 액정클리너*를 부착, 필요 시 카메라를 직접 가림으로써 '불법촬영에 반대한다' 는 표현과 누군가를 찍고 있다는 오해소지를 차단하는 캠페인을 실시한다.

이번 캠페인은 불법촬영에 대한 성인지적 관점을 반영하고 효과적인 캠페인 진행을 위해 광고업에 종사하는 크리에이터 2명으로 구성된'프로젝트 몽땅'과 함께 한다.

OFF 캠페인은 카메라 OFF, 불법촬영물 OFF 라는 직관적인 메시지와 그래픽으로 당신을 위한 나의 카메라를 잠시 OFF 하여 불법촬영 반대 캠페인에 동참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다양한 홍보활동을 통해 스마트폰 카메라로 인한 불편함을 공론화하고, OFF 클리너 부착에 대한 의미를 부각시켜 불법촬영에 대한 사회적 불안과 갈등을 해소 하게된다.

불법촬영 근절 CM송과 유명인들의 동참 사진·영상 등을 컨텐츠로 제작하여 온라인 홍보*하고, 지하철 역사·지역 축제 등 진출하여 배포 할 예정으로 필요시 경기북부경찰청 관할 경찰서 여성청소년과에서 수령 가능하다.

경기북부경찰청 관계자는 "당신의 안심을 위한 나의 작은 배려'불법촬영 OFF'스티커 부착을 통해 보다 더 안전하고 안심 할 수 있는 사회 만들기에 앞장 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황종식 기자 jsh@gukjenews.co.kr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