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52
ad76

조윤선 석방, '시늉'만 하고 있는 적폐청산

기사승인 2018.09.22  09:00:55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KBS1 캡처

(서울=국제뉴스) 정한샘 기자 =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석방 소식이 알려지면서 국민들의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조윤선 전 장관은 22일 새벽 서울구치소에서 나와 8개월여 만에 취재진들 앞에 모습을 보였다.

조윤선 전 장관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같은 까닭으로 구속 기한이 만료되면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진행하게 됐다. 해당 소식이 알려지자 일각에서는 ‘일부러 시간끌기가 아니냐’는 의구심도 증폭되고 있는 상황.

때문에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는 국정농단 사건에 관련된 인물들의 재판을 촉구한 이유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당시 박영수 "2016년 12월 1일 업무를 시작해 국정농단 사건들을 기소한 지 1년 6개월여가 지난 지금 이대 학사비리 사건을 제외한 모든 사건이 아직 항소심 또는 상고심을 계속하고 있다"고 의견서를 제출했다.

이어 "재판 장기화로 다수의 주요 구속 피고인이 재판이 종료되기도 전에 구속 기간 만료로 속속 석방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정농단 사건의 신속한 해결을 희망했던 국민의 염려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신속한 재판을 촉구했다.
 

정한샘 기자 junghs@hanmail.net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73
ad78
ad48
ad47
ad56
ad53
ad77
ad68

최신기사

ad69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ad70

포토

1 2 3
set_P1
ad7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ad72
default_bottom
#top